고백엽서 보기

고백엽서 보기

내가 민윤아 에게

하고 싶은 말은

누나...참치마요...이젠... 이다.

To. 민윤아(2-1)
너는 음식을 참치마요를 좋아하면서 왜 인간관계는 그렇게 꾹꾹 눌러담아서 참니 앞으로 삼각김밥 먹을 때 항상 참치마요만 사다줄게... 똥도 참으면 병 나는 것처럼 참으면 안되는 순간이 항상 생길때 마다 참고 지내서 너 자신을 힘들게 하지 말았으면 좋겠어. 어릴 때부터 니 자신 챙기기 힘들텐데 가족도 챙기고 커가면서 친구들 챙기며 뒷바라지 다 하고 너무 수고했어.
내가 너와 같이 자라진 않았지만 누구보다 수고했을 너를 잘 알아. 이제 앞으로 너를 위한 인생을 살아.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눈치보며 참지 말고 오직 너를 위해서 살아 옆에서 내가 금전적인 도움은 아직 어려서 못 주지만 내 능력껏 옆에서 너를 잘 도와줄게. 왜냐면 넌 내 인생친구고 함께 울고 웃고 너랑 인생을 함께하고 싶어.ㅋ 니가 울면 나도 눈물나고 니가 웃으면 나도 기뻐. 안 좋은 일만 가득했으니까 얼마나 좋은 날만 있겠니. 신은 선물을 줄 때 고통이라는 포장지를 싸서 준다는데, 선물의 크기가 클수록 고통도 커진대잖아. 이제 좋은일만 있자
(안)사랑해♡♡♡♡♡
너의 하나뿐인 친구 인생의 조언자 조은나래가♡♡♡♡♡♡♡♡♡♡♡
2020.11.26 | 조회 75 | 0

댓글 보기

등록된 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쓰기

이름 비밀번호
자동입력방지 * 자동입력방지는 글자를 똑같이 입력해 주세요
내용 댓글쓰기
  • 비밀번호는 수정 및 삭제 시 필요하므로 꼭 기억하세요.
  • 자동입력방지는 글자를 똑같이 입력해 주세요
  • 이전글 고마워 2020.11.26
    다음글 그동안 하지 못했던 나의 속마음 2020.11.26
    TOP